부메뉴

본내용

게시판

제목 부산 항일학생운동 연합뉴스 기사
글쓴이 동창회사무국(1) [ donggoyamail@hanmail.net ]
작성일 2016-08-12
1940년 부산 항일학생운동 참가자 10명 새로 찾았다
송고시간 | 2016/08/11 12:00
現 동래고·개성고 소속…국가기록원, 퇴학생학적부 공개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일제강점기 말인 1940년 부산에서
항일운동을 펼치다 퇴학당한 학생 10명의 명단이 새롭게 발견됐다.

행정자치부 국가기록원은 당시 항일학생운동에 참가한 학생 명단이 담긴
 '퇴학생학적부' 등 자료 12점을 최초로 발굴해 공개했다고 11일 밝혔다.

부산항일학생의거는 1940년 11월23일, 동래고등보통학교(현 동래고)와
부산제2공립상업학교(현 개성고) 3∼5학년생 1천21명이 참가한 운동이다.
일제는 당시 '학교병영화' 정책의 하나로 부산 공설운동장에서
경남 일대 조선인·일본인 학생을 동원해 '전력증강국방경기대회'를 열었다.
그런데 심판장을 맡은 일본인 위수사령관이 일본인이 우승하도록
편파운영을 하고 조선인 학생을 모욕하자 항일운동으로 번졌다.

그 결과 200여 명이 검거돼 14명은 징역 8개월 등 실형을 선고받았다.
국가기록원은 "부산항일학생의거는 대륙침략의 발판이었던 부산에서,
민족 말살 정책이 벌어졌던 일제 말기에 일어난 항일학생운동이라는 점에서
학계의 주목을 받아왔다"며 "이 사건은 그동안 신문기사나 참가자들의 회고록으로
단편적으로 알려졌을 뿐, 전체 명단과 처벌 내용이 상세히 기록된
학적부 전체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소개했다.

'퇴학생학적부' 등은 부산지역 교육청 등에서 이관된 것들로, 목록 작성 과정에서
'퇴학이유' 부분에 항일운동 관련 사실이 적힌 것이 확인돼 빛을 보게 됐다.

기록에 따르면 당시 퇴학 등 징계를 받은 학생은 83명으로 확인됐다.
여기에는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10명이 새롭게 확인됐다.
이 10명은 이칠영·강우중(동래고등보통학교)씨,
이종선·김광호·장석규·최대진·최우직·이장춘·이태환·권기화(부산제2공립상업학교)씨다.

국가기록원은 "발견된 학적부를 항일기록물로 보존하고,
앞으로 항일운동 규명을 위한 학술자료로 적극 활용토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부산항일학생의거 참여 학적부-1.jpg





 
 
 
 
 
 
 
 
 
 
 
 
 
 

1940년 11월 23일 부산항일학생의거에 참여한 약 1천여명의 학적부

부산항일학생의거 참여 학적부-2.jpg




















1940년 11월 23일 부산항일학생의거 참여자의 학적부에 퇴학이유 명기
“15년(1940년) 11월 23일 경상남도 체육협회 주최 제2회 국방경기회(國防競技會)
심판이 불공평하다고 소리치고, 동래중학 생도와 본교 생도 등
다수와 함께 배속장교 노다이(乃台) 대좌 관사(邸內)에 침입하여
돌을 던지고(投石) 유리창(窓硝子)을 파괴하며, 불온한 언사(言辭)로 조롱하고
혹은 다른 사람을 선동(煽動)하는 등의 행위로 검사국(檢事局)에 보내짐”
  • 목록

하위내용